2013.12.17 01:10 | Life as M.D.

가정의학과라고 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생소하게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사실 대한민국처럼 의사 중에서 전문의 의 비중이 높은 나라는 매우 드물다.

많은 선진국들이 자신들의 형편과 인구 모델에 맞는 의료보험 제도를 가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고성장을 하고 여러 제도를 빨리 도입하는 과정에서 여러가지 부작용들도 많이 생겼다.

 

 흔히들 의사라고 하면 우리 나라에서는 꼭 무슨과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넓은 의미의 의사는 general physician

즉 1차 진료의로서 질병의 종류와 없이 '모든' 종류의 환자를 보는 사람들을 말한다.

하지만 인간적으로 의사 한 명이 모든 분야의 지식을 안다는 건 불가능하기 때문에 자기만의 전공분야를

가지는 것이 질 높은 의료를 제공하기 위한 한 방편이고, 여기에 해당되는 것들이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과 같은

메이저 과를 비롯해 피부과 성형외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그리고 진단검사의학이나 예방의학까지 수많은

과들이 해당되는 것이다.

 요즘에는 이런 전공조차 세분화 되어 분과 전공이라고 해서 내과 안에서도 소화기내과, 심장내과, 신장내과 등등

외과에서도 간담도계, 위, 혈관 등등으로 나눠져 의학의 영역이 개개인 의사 입장에서는 어떻게 보면 매우 좁아졌다.

문제는 우리나라의 경우 전문의 트레이닝을 받는 의사가 90%가 넘는데, 이런 사람들의 경우 물론 자기의 전공과는

잘 보는게 맞지만 1차 진료의로서의 기능은 떨어지게 된다.

 

1차 진료의란 환자가 처음 병원에 왔을 때 치료가 더 필요한 과로 transfer 를 한다던지, 교육이 필요하면 하던지,

자기 능력으로 볼 수 있으면 하든지, 어떻게 보면 교통정리 역할까지 겸하는데, 일종의 주치의 개념으로서

호주, 미국 등 선진국일수록 일차 진료의의 역할이 매우 크고 점점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그러한 역할에 가장 잘 부합하는 것이 가정의학과 의사이며, 특히 우리 나라에서도 가정의학을 전공하신 분들이

대개 다른 분야에 관심이 많고, 실제로 다른 일을 주업으로 하는 분들도 꽤 많다.

오만가지 사물에 호기심을 느끼는 내가 가정의학과를 택한 것도 사실 크게 다르지 않다.

글솜씨도 없고 문맥도 하나도 안 맞지만 종종 이렇게 하나씩 블로그에 나의 발자취를 남겨볼까 한다.

신고
2013.12.17 00:57 | 바둑

 

 

 

어릴 때부터 많은 꿈이 있었지만 프로기사도 내가 동경하는 직업 중의 하나였다.

지금도 부산에서 후학 양성에 힘쓰고 계시는 장명한 프로 5단이 내 사부님이다^^

바둑을 일찍 관두어 전문적 레슨은 오래안받았지만 일반 기원에서 1급, 또는 한국기원 공인 아마 5단 약한 정도로

사실 취미 수준이라고 하기엔 좀 세고 그렇다고 아주 잘 두는 선수급은 아니고 그저 그렇다.

당구로 치면 5백점? 골프로 치면 핸디 +3 정도

다른분야로 좀 쉽게 설명해 보자면 레슨프로 정도....

사진은 1년 전 모교 엠티에서 정수현(프로 9단) 선배님과의 2점 접바둑 대국 중에서....(결과는 흑 1집승, 내 필생의 가보 ㅋㅋㅋ)

바둑을 배워서 좋은 점이라면 일상 생활에서도 정석, 포석 등 여러 용어가 쓰이며 소탐대실 등 여러가지 격언이 많다.

어느정도 실력이 되면 바둑 한 판을 두고 난 뒤에 돌을 담고 다시 처음부터 리플레이를 해 볼 수 있는데 복기라고 하며

인생을 되돌아보듯이 한 판의 바둑을 뭘 잘못했는지 어떤 의미로 뒀는지 알 수 있는 점이 마음에 든다.

실수카고는 본디 김성룡 프로 9단의 아이디로써 약 10여년 전 오로라는 바둑 싸이트에서 그가 즐겨 썼는데,

아이디의 유래를 확인해 보자면 본인이 미국에서 어떤 바둑모임에 갔는데 앞 돌림자가 다 실수였다고 한다.

그래서 당시 시카고에 거주 중이라 실수시카고로 지으려고 했는데, 5글자 입력이 안되어 실수카고가 되었다고 한다.

상당히 재밌는 수들을 많이 두고 인간적인(?) 실수도 많이 하여 매력을 느껴(당시에는 주인이 김프로인지 몰랐음)

내가 차용하여 사용하였고, 훗날 어느 바둑 모임에서 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 수 있었다.

얘기가 너무 길어지는데 또 다음에 이어나가도록 하고 오늘은 중략

신고

'바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 4회 한양대 동문 바둑대회 1조 사랑부 우승!  (2) 2014.07.13
실수카고와 바둑  (4) 2013.12.17